암환자 스테비아 설탕 먹어도 괜찮을까요?

국내암정보

암환자 스테비아 설탕 먹어도 괜찮을까요?

건강사랑 0 271

(광고) 네이쳐메딕AHCC후코이단 무료샘플 >>바로가기


설탕은 혀끝을 자극하는 달콤함이 음식의 식욕을 돋우고 맛 자체를 풍부하게 만들어 주는, 모든 음식에 거의 들어가는 감미료라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설탕을 많이 먹으면 성인병을 유발하고 특히 암환자에겐 치료 후 전이-재발이나 후유증을 더 일으킬 수 있어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설탕을 대신하여 암환자분들이 스테비아 설탕 섭취을 해도 되는지 궁금해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스테비아란?


스테비아 설탕은 스테비아(설탕초)란 남미 식물에서 자라는 국화과 식물로서, 보통 원주민들에겐 차의 재료로 쓰인곤 햇습니다. 스테비아는 설탕의 200~300배의 단맛을 가지고 있으며, 저칼로리인지라 설탕보다는 당뇨, 콜레스테롤, 혈관 질환 위험 노출을 줄일 수 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스테비아와 암환자


요점만 이야기하면 많은 전문가들은 암환자에게 좋지는 않다는 게 대부분 의견입니다. 보통 스테비아의 당도는 매우 달아 스테비아 10퍼센트만 이용하고 나머지 90퍼센트는 에리스리톨이란 다른 단맛의 비율로 이뤄진게 ‘스테비아 설탕’이란 것입니다.


 

물론, 스테비아 설탕이 암환자에 안 좋다는 직접적인 보고는 없습니다. 또한 에리스리톨이란 감미료가 인체에 무해하고 설탕보다는 낫은 면도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두 성분 다 단맛 중독을 일으킬 요인이 크고, 결국 영양적으로 고르지 못한 과식을 유도할 수 있어 암환자가 치료 후 걱정하는 고혈당과 인슐린 장애. 즉 당뇨 위험에 높아질 위험은 기존 설탕과 동일하다는게 중론 인 것 같습니다.

암환자 느리게 골고루 먹는게 정답

암환자는 기본적은 음식 섭취에 태도는 ‘느리게’ 먹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는 식사를 느리게 먹는 것 뿐만 아니라 음식 자체도 손이 직접 많이 가는 과정이 대부분 몸이 좋다는 것입니다.


스테비아 설탕은 결국 감미료로서 빠르게 음식의 맛을 돋우는 것이기에 결국 암환자에겐 맞지 않는 식품입니다. 단맛이 필요할 때 적정량의 과일을 드시는 게 좋습니다.

암환자는 거친 복합당이 좋다


암환자가 가장 좋은 ‘당’은 거친 복합당입니다. 정제가 되지 않은 복합당은 소화 흡수가 느린데, 이는 인슐린 쇼크를 줄이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해선 아래 정보를 더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정제된 복합당

거친 복합당

·흰 밀가루가 들어간 빵

·베이글

·라면

·와플과 파이

·아침 시리얼

·흰 쌀

·피자

·요구르트

·케이크

·과일 주스 및 스무디

·소다

·파스타 소스

·케첩

·과일 (갈지 않은 적은 량)

·야채

·통곡물 빵

·현미

·콩과 펄스

혈당 장애(당뇨) 해조류 후코이단이 좋아


현대 사회에서는 이런 설탕의 과 섭취로 인해 흔히 겪는 성인병이 당뇨질환일 것입니다. 요즘에는 젊은 세대에게도 심각한 당뇨 질환으로 고생을 한다고 합니다. 아래는 당뇨을 줄이는 해조류 성분 속 후코이단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추가로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항암등대
후코이단 효능 : 암세포 사멸 유도, 전이 억제하고 암치료제에 시너지 효과를 준다
후코이단,암세포전이를 막고암치료제와 시너지효과 준다후코이단이란 후코이단의 기원후코이단은 미역,다시마,톳등 갈색의 해조류에서 발견되는 후코스가 풍부한 황산화 다당류를 일컫습니다. 후코이단은 일본 오키나와에서 암 발병률이 낮은 이유를 조사하던 킬린 박사(Dr. Kylin)가 1913년 처음 소개했습니다. 그 후로부터 후코이단의 생물학적 활동을 밝히기 위해 14…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