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부작용을 극복하기 위한 면역항암제의 횡보

국내암정보

항암치료 부작용을 극복하기 위한 면역항암제의 횡보

건강사랑 0 2864
치료 후 면역 증강 AHCC후코이단 지금 무료 샘플을 받아 보세요
사이트 바로가기
»


항암치료 부작용을 극복하기 위한 면역항암제의 횡보



암 진단을 받은 암환자가 치료 과정에 있어서 극복해야 하는 것은 비단 암으로 인해 발생하는 통증만이 아닙니다. 바로 치료 과정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항암제를 투약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항암치료 부작용도 암환자가 치료 과정에서 극복해야 할 부분입니다.



항암치료에 사용되는 화학약물치료제는 빠르게 분열하고 또 정상세포에 비해 빠르게 증식하는 특징을 갖고 있는 악성종양세포의 제거 또는 억제를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화학약물치료제를 투약하게 되면 악성종양세포를 공격하는 과정에서 정상세포도 함께 손상이 발생한다는 데 있습니다.


후코이단소개 암환자영양식, 후코이단 효능은 있을까?>>이동



◎ 항암치료로 인한 여러 가지 부작용


이러한 손상으로 인하여 항암치료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여러 부작용이 발생하게 됩니다. 세포분열속도가 빠른 편에 속하는 정상세포가 함께 항암제에 의해 공격을 당하다 보니 이 과정에서 세포의 탈락 주기가 빠른 골수 속 혈소판, 그리고 백혈구 숫자가 감소하게 되고 이 여파로 면역력 저하가 함께 나타나게 됩니다.


또한, 머리카락과 점막이 있는 부위에도 화학약물치료제의 영향으로 인하여 타격을 받게 되어 해당 부위에 염증이 많이 발생하고 머리카락이 빠지게 되는 등의 부작용도 나타나게 됩니다.


소화기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어 구토나 오심, 설사 등의 소화기 계통에도 영향을 주게 됩니다. 이로 인해서 투병 중인 환자가 식욕을 잃고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게 되면서 체중이 줄고 건강상태가 나빠져 항암치료를 받지 못할 정도로 건강이 상하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습니다.



◎ 부작용 최소화할 수 있는 면역항암제의 개발


이러한 기존 항암제의 부작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료계에서는 항암제의 부작용을 줄이면서도 정확하게 암세포만을 공격하여 사멸시킬 수 있는 항암제 성분의 개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최근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기존의 화학약물치료제에 비해 독성이 없으면서도 표적항암제에 비해 내성이 덜 발현되는 면역항암제의 개발이 잇따라 이뤄지고 있습니다.



◎ 면역항암제란? 


면역항암제의 암치료 원리는 모든 병원균을 공격하는 NK세포와 특정 항원만을 공격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는 T세포에서 착안되었습니다.




우리의 몸은 몸속으로 침입해 들어온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우리 몸에 해를 끼치는 이질적 존재가 들어오게 되면 선천면역세포인 NK세포가 최초로 대응에 나섭니다. NK세포는 자연살해 세포라는 이름을 갖고 있는데 그 이름에 걸맞게 NK세포는 웬만한 병원균은 모조리 사멸시킬 수 있습니다.

 그런데 종종 병원균의 숫자가 매우 많거나 NK세포가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강력할 경우 이때에는 T세포가 등장하게 됩니다. T세포는 무차별적으로 모든 병원균을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병원균을 분석, 특정 항원만을 공격함으로써 NK세포의 일을 덜어주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오늘날 개발었거나 개발 중인 면역치료제의 상당수는 NK세포를 활용한 것입니다. 페이트테라퓨틱스가 개발한 신약후보물질인 FT596은 NK세포에 항암효과를 높이는 3가지 물질을 결합한 신약 후보 물질로서 투약 시 암 예방 및 치료는 물론이고 항암제의 내성을 지연키며 통증을 감소시킬 수 있으며, 수술이나 방사선, 화학적 항암제와 함께 병행할 수 있다는 등의 장점이 평가받고 있습니다.



◎ T세포를 활용한 면역항암제


한편 T세포를 활용한 면역항암제도 많이 개발되고 있습니다. T세포는 특정 항원에 대하여만 공격성을 발휘하기 때문에 암세포를 표적으로 하여 암세포 이외의 정상 세포의 손실을 최소화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많은 연구진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분야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T세포를 이용한 면역항암제의 경우 종양침윤T세포, T세포수용체발현 T세포, 키메릭항원수용체발현 T세포 등이 있는데, 최근 키메릭항원수용체발현 T세포 치료제가 고형암에 치료 효과가 탁월하다는 사실일 밝혀짐에 따라 큰 관심을 얻고 있습니다.


최근 GC녹십자랩셀에서 키메릭항원수용체발현 T세포 후보물질을 통해 실시한 동물실험에서 췌장암세포가 사멸되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고형암에 적용이 어렵다고 알려진 키메릭항원수용체발현 T세포 치료제를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 내성 발생 시점이 낮은 면역항암제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이들 면역항암제는 항암치료에 있어서 내성이 아예 없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기존의 표적항암제나 화학 항암제에 비해 내성 발생 시점이 늦은 편으로서 치료 효과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나 치료 과정에서 부작용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인 만큼 높은 비용 및 몇 가지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췌장암을 비롯하여 항암치료를 받아야 하는 수많은 암환자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