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유방암 발병 위험성 검사' 승인…… 한국에서는?

해외암정보

새로운 '유방암 발병 위험성 검사' 승인…… 한국에서는?

해외정보 0 900

새로운 '유방암 발병 위험성 검사' 승인…… 한국에서는?


지난 3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의료 벤처 업체 '23andme'가 내놓은 유방암·난소암·전립선암 발병 위험성 검사 키트의 직접 판매 허가 승인을 발표했다. 이 검사키트는 제작 초기부터 좀 더 쉽고 명확하게 발병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23andme는 구글의 공동창업자 세르게이 브린의 전 부인이었던 앤 보이치키(Anne Wojcicki)가 중심이 되어 만들어진 기업이다. 얼마 전 <The DNA Journey>라는 제목의 짧은 다큐멘터리를 통해 사용자의 침에 담긴 정보로 그가 조상은 어떤 인종으로부터 기원했는지 확인하는 실험을 통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번 암 위험성 측정 검사 도구는 이전 DNA 검사도구에 건강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보완한 것이다. 이를 DCT(Direct to Consumer)검사라고 부르며 이 방식을 이용하면 병원에 가지 않고도 누구나 집에서 직접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 검사를 진행한 결과물을 우편으로 보내고 그 검사결과를 추후에 받아보는 방식이다.

23andme의 새 검사도구가 발병 위험성을 확인하는 유방암·난소암 같은 여성암은 실제로 유전 요인이 높다. BRCA라 불리는 유전자에 변이가 있으면 유방암이나 난소암에 걸릴 가능성이 최대 72% 가량이나 된다. 세계적인 배우인 안젤리나 졸리도 이 유전자 변이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예방 목적으로 유방을 절제하기도 했다.

23andme의 검사 도구는 BRCA1과 BRCA2 유전자에서 발견된 세 가지 유전 변이 정보를 제공해, DNA 유전자 검사를 기반으로 자신의 건강과 암 발병 위험 여부, 조상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이번 검사를 만들어 낸 23andMe의 CEO 앤 보이치키는 "처방전 없이 암 위험을 테스트할 수 있는 제품으로는 최초로 FDA 허가를 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결정은 중요한 이정표가 된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이와 같은 검사 방식은 아직 진행이 어렵다. 기술력도 문제지만 우선 정부의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이 발목을 잡는다. 이 때문에 한국에서 진행할 수 있는 검사 방식은 한정적이다. 해마다 많은 이들이 이러한 부분에 있어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아직 정부와 보건복지부에서는 뚜렷한 변경 방침을 내놓지 않고 있다.

생명 윤리 측면에서 문제될 수 있는 부분을 해결해나가면서도, 암 발병 위험도를 누구나 미리 알 수 있는 검사 방식의 도입이 필요한 시점이다.



(광고) 네이쳐메딕후코이단 >>바로가기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