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암정보

암환자 영양제에 어떻게 선택해야 할까?

건강사랑 0 8940

암환자 영양제에 어떻게 선택해야 할까?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하여 종양을 이루고 양성종양이던 게 악화되어 악성종양이 되면 암이 생겼다고 판단합니다. 그대로 두면 암은 더욱 증식하고 전이까지 일어나면서 몸 곳곳에 퍼지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합니다. 대표적인 암 치료 방법으로 알려진 것은 수술요법, 항암화학요법, 방사선요법, 면역요법으로써 대부분의 경우 수술이 실시되고 수술과 항암화학요법, 수술과 방사선요법이 병행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는 모두 오랜 세월 동안 정석의 암 치료 과정으로 자리 메김 한 방법이고 실제로 지금껏 엄청난 임상사례를 쌓으면서 치료 효과가 인정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암 치료 후 후유증에 시달리는 사람도 적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암 치료 효과와 더불어 치료 후의 삶의 질까지도 생각하는 시대이기 때문에 후유증과 삶의 질 유지 등에도 신경을 쓰는 방식이 요구됩니다.


 

이를 위해서 기존의 암 치료 방법에서도 나름 면역요법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지만 문제는 수술과 같은 적극적인 과정에 비해서는 치료 후의 면역력 및 체력관리에 대한 대책은 비교적 미미한 편이라는데 있습니다. 그래서 치료 후에는 암환자의 능동적인 자세가 중요해지는데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부분은 수면, 운동, 영양의 균형을 잘 맞추는 것입니다. 대략적으로 수면이 60%, 운동이20%, 영양이20% 정도인데 필요한 경우 영양보충을 위해서 영양제를 섭취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영양제란 건강을 증진시키는데 필요한 영양소를 함유한 약제라는 의미입니다.


출처 : 암치료 애정남


한편 외과적 절제술과 항암치료 및 방사선치료를 진행하는 의사들 중에는 영양제의 항암효과를 의심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이유에 대한 논의를 보면 대략적으로 근거가 부족하다는 점으로 귀결됩니다. 예를 들어 이중맹검법(심리적인 작용을 피해 약제의 효과를 좀 더 올바르게 평가하기 위하여 활용되는 방법으로 이중은폐법이라고도 한다)을 통해 영양제를 섭취한 암환자와 하지 않은 암환자를 비교하였을 때에 유의미한 가치가 적다라고 판단하는 것입니다. 또는 영양제의 진정한 가치를 잘 모르는 상태에서 자신의 의학적 지식으로만 판단하다 보니 평가절하하는 측면도 생길 수 있습니다. 게다가 암환자 분 스스로도 항암치료 도중에, 혹은 그 이후에 몸이 약해진 상태에서 영양제를 먹어도 되는 것인지 걱정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후코이단소개 암환자영양식, 후코이단 효능은 있을까?>>이동

 

하지만 이러한 분들의 생각에는 일종의 편견이나 오해가 깔려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해 봐야 합니다. 영양제는 말 그대로 인체의 활동에 필요한 필수적인 영양성분을 보충해주기 위한 건강보조식품 개념입니다. 때문에 영양제를 섭취한다고 해서 기존의 암 치료 방식에 안 좋은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체력적인 부분을 보충하고 이를 통해 면역력을 강화시키는데 도움이 되어서 암에 대항할 만한 힘을 얻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