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암정보

암환자 산성도 체크로 암이 낫고 있는지 확인 하자

건강사랑 0 630

암환자 산성도 체크가 중요한 이유

포도당을 이용하여 암세포는 젖산을 만들어냅니다. 이 과정에서 암세포는 에너지를 얻기 위해 포도당을 사용하고, 그 결과로 젖산이 생성됩니다. 암은 조상이 필요합니다. 암세포는 항상 우리 정상 세포에게 공격을 받습니다. 면역세포가 공격을 하지 않도록 암세포는 산성화를 유발하여 생존해야 합니다. 악성 암일수록 더욱 산성화를 많이 유발합니다. 그러므로 면역세포의 공격을 최소화하려면 산성화를 많이 유발하면 되고, 공격을 잘 하려면 산성화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따라서 우리 몸에서는 산성화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산성도 체크 시기와 체크 기준

산성 음식을 많이 먹으면 소변이 산성화되어 나오게 됩니다. 하지만 이는 단지 식품 섭취에 의한 것이며, 실제로 몸의 산성화 상태를 나타내진 않습니다. 감각 장애와 관련하여서는 혈관과 세포 사이에 있는 간질액의 산성화 여부가 중요하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암 세포증을 판단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간질액의 산성화 여부를 간접적으로 확인해야 합니다. 가장 정확한 방법은 아침 일어난 직후 또는 30분 후에 침을 이용하여 산성도를 체크하는 것입니다. 


산성도가 6.7 이하인 경우, 산소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정확한 암 검사를 위해서는 다양한 요인을 고려해야 하며, 글에서 언급된 방법은 그저 가장 흔히 사용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방법을 사용하여 개인의 산성화 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어려울 수 있습니다. 주의 암에 대한 진단을 내리기 위해서는 전문의와의 상담과 정확한 검사가 필요하며, 글에서 제시된 내용은 참고용으로만 활용되어야 합니다.

산성도 측정 방법

기본적으로 병원에 내방에서 매일 측정하거나 1주일에 한번씩 체크를 권장합니다. 타액-혈관과 세포 중간의 간질액으로 정확한 측정이 가능합니다. 암세포 주변의 산성도 측정 가능하며, 기상 직후가 가장 정확합니다.기상 직후 6.7~6.9 기상 후 30분 7.1~7.4 산성화 판정~7.0이하 시 산성화, 7.6이상 시 알칼리화  리트머스 시험지로 측정합니다.

암환자 산성도를 낮추기 위한 음식들

. 우리 몸의 산성화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어떤 음식을 섭취하면 좋을까요? 식사로 섭취하는 음식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칩니다. 모든 음식은 산성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탄수화물은 나중에 대사가 되면 젖산을 만들어냅니다. 단백질은 아미노산이, 지방은 지방산이 되어졌을 때 산성을 유발하므로 모든 음식은 산성성을 가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음식을 많이 먹으면 일단은 산성화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산성화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우리 몸에서 필요한 미네랄이 중요합니다. 특히 칼륨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방송 등에서 종종 나오는 패널들이 어떤 음식에 칼륨이 많은지 알려줍니다. 토마토, 바나나, 비트 등이 칼륨이 풍부한 음식입니다. 이를 통해 우리 몸의 산성화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칼륨이 풍부한 음식들은 신체의 기능을 유지하고 균형을 유지하는 데 중요합니다. 다음은 칼륨이 풍부한 음식 5가지입니다:

  1. 바나나 (Banana): 바나나는 칼륨이 풍부한 대표적인 과일입니다. 중간 크기의 바나나 하나에는 약 400mg 정도의 칼륨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2. 감자 (Potato): 감자는 특히 껍질을 함께 섭취할 경우 많은 칼륨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대략 1개의 중간 크기 감자에는 약 900mg의 칼륨이 들어 있습니다.
  3. 시금치 (Spinach): 시금치는 리프 채소 중에서 칼륨 함량이 높은 편에 속합니다. 1컵의 다진 시금치에는 약 840mg의 칼륨이 들어 있습니다.
  4. 단팥 (Lentils): 단팥은 식물성 식품 중에서도 칼륨 함량이 높은 식품 중 하나입니다. 1컵의 다진 단팥에는 약 730mg의 칼륨이 들어 있습니다.
  5. 연어 (Salmon): 해산물 중에서도 쉬리야는 상당한 양의 칼륨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100g의 쉬리야에는 약 414mg의 칼륨이 들어 있습니다.

이 음식들을 적절히 섭취하여 칼륨 섭취량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칼륨이 높다고 해서 무분별하게 섭취해서는 안 됩니다. 의사나 영양사와 상의하여 적절한 섭취량을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식, 산성도 낮추고 암환자 몸에 좋을까

어떤 사람들은 암세포를 굶어죽이기 위해 단식을 선택하기도 했는데, 이는 주로 해독을 목적으로 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내 몸 안에 쌓여있는 노폐물과 중금속 찌꺼기를 제거하기 위해 단식을 하면 몸의 정화가 이루어진다고 생각했던 것이죠. 그러나 암세포에 대한 극단적인 단식은 암세포를 공격하는 방법은 아니었습니다. 우리 몸은 충분한 영양을 공급받아야만 합니다.  


예를 들어, 음식이 항상 풍족할 때 많이 먹은 후에 배가 고플 때에도 그 영양을 활용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비축분을 둬야만 편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당시에는 식량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어려웠기 때문에 때로는 계속 굶어야 했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요즘에는 저탄고지 다이어트와 같은 방식을 시도하기도 합니다. 이는 탄수화물을 줄이고 지방을 늘리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접근 방식은 극단적인 것이고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암세포는 주로 탄수화물을 에너지로 사용하기 때문에, 지방만으로 영양을 공급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지방은 에너지원으로는 그다지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암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단식으로 암세포를 굶기보다는 균형 잡힌 식단과 올바른 생활습관이 필요합니다. 정확한 암 치료는 의료 전문가와 상담하여 결정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