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항암치료 치질, 예방과 관리 방법

국내암정보

암환자 항암치료 치질, 예방과 관리 방법

건강사랑 0 156
치료 후 면역 증강 AHCC후코이단 지금 무료 샘플을 받아 보세요
사이트 바로가기
»

항암치료 부작용 중 치질에 대한 부작용으로 호소하는 경우도 꽤 있습니다. 치질은 항문 주변의 혈관과 결합 조직이 덩어리를 이뤄 돌출되거나 출혈이 되는 질병입니다. 



항암 치료를 받으면 백혈구 수치가 떨어지는데, 이때 치질이 심하면 대변에 있는 균이 항문의 피 나는 곳을 통해 핏속으로 들어가 감염을 일으켜 항암치료를 효과를 떨어 뜨리거나 다른 질병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치질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에 힘쓰거나, 치질 발생시엔 관리를 잘해서 항암치료를 방해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항암치료 중 치질 생기는 이유

1)

항암 치료를 받는 동안 식사를 제대로 못 하거나 활동량이 적어지는데, 그러면 대변이 딱딱해지기 쉬워 치질이 발생할 수가 있습니다.  


2)

항암치료 중 설사가 심해 항문에 염증이 생기고 그로 인해서 치질이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마지막 항암치료 자체가 항문 질환 노출에 취약한 상태일수도 있습니다. 


3)

항암제 병용요법인 AC (Doxorubicin + cyclophosphamide)시엔 좀 더 치질등 항문에 피가 나는등 항문 질환 노출이 높다고 합니다.

암환자 치질 예방


1)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수분 섭취입니다. 하루 8~10잔이상의 수분을 나누어서 꾸준히 드시는 게 좋습니다. 


2) 

평소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 잡곡밥, 견과류등을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계속 딱딱한 변을 보게 된다면, 변 완화체를 처방받아 드시는 것도 좋습니다.  


3) 

항암치료 중 딱딱한 변을 보거나 설사를 자주 하는 상태라면 대변 후 좌욕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약40~45도의 따뜻한 물로 5분 좌욕을 권장합니다.  


4) 

좌욕시 너무 오래 앉아 있는 거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3~5분 정도가 적당하며, 좌욕을 위해 쪼그리고 앉아 있는 시간이 너무 길면 항문의 압력이 높아지고, 혈관이 이완돼 오히려 치핵이 더 빠져나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5) 

계속 변을 보는 게 어려운 상태라면, 병원에서 변 완화제를 처방 받아 드시는 게 좋습니다.

암환자 치질이 생겨을 땐

1) 

암환자가 치질이 생겨을 때도 꾸준한 좌욕으로 통증을 완화 하는 방법이 가장 좋습니다. 


2) 

관련 연고나 ‘치센’같은 경구제 치질약으로 통증을 완화 할 수 있습니다.


3)

통증이 심하면 수술을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단, 항암치료를 마치고 진행하는 게 좋으며, 항암치료 증 수술시엔 수술 전 백혈구 수치와 빈혈 수치, 혈소판 수치 등 기본 검사를 통해 이상 없음을 확인 후 수술을 해야 합니다.

치질에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





 치질에 좋은 음식

 치질에 나쁜 음식

현미, 보리 등의 곡류, 콩제품, 다시마 같은 해조류, 배추나 무우 같은 야채류, 사과나 딸기, 바나나 같은 과실류 등

술, 육류, 잘 정제된 가공식품, 감, 곶감, 고추, 후추, 겨자, 카레 같은 진한 조미료 등

치질 좋은 음식 추천 '해조류'

섬유소가 풍부한 식품들은 자연스런 배변에 도움을 주기에 치질에 매우 좋습니다. 그 중에서 해조류는 식물성 섬유소로 이뤄진 대표적인 식품으로서, 암환자 치질에 좋은 식품입니다. 또한 해조류는 자체에는 영양도 풍부하고, 특히 해조류 속 점액질의 '후코이단'이란 성분은 항암 효능에 뛰어난 성분으로 알려져 암환자에게 꾸준한 섭취를 권장합니다.


가격은 비싸나 효능 만점! 네이쳐메딕후코이단 무료 샘플을 받아보세요
사이트 바로가기
»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