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암정보

암환자 치료 후 노화 심해져, 노화 늦추는 음식과 습관

건강사랑 0 2403


국내 암환자는 조기발견과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과거 보다 생존율이 70퍼센트 갈야 높아 졌다는 보고입니다. 하지만 암환자가 5년이 지나 완치 판정을 받더라도 다양한 합병증으로 후유증으로 고생을 하고, 노화가 급격히 진행된다는 부정적 보고가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의 에모리 의대 연구팀이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받은 암환자의 노화를 측정하였더니, 일반인보다 노화 속도가 4.9년이 빨라졌다는 보고가 있었습니다. 연구팀에 의견으론, 항암 및 방사선치료가 염증 수준을 높이고, 이에 따른 피로감을 노화를 촉진 시킨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실제로 항암치료시 쉽게 나타나는 부작용 중 ‘피로감’은 노화에 큰 주범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치료의 부작용으로 노화가 진행된다는 사실은 암환자에게 우울한 소식이지만, 학계에서는 노화를 줄일 수 있는 방법 또한 소개하였는데, 대표적으로 아래와 같습니다. 

다양한 채소-과일이 노화 막아

노화를 막는 방법은 우리가 흔히 접하는 채소와 과일에 있습니다. 이들 과일과 채소 속 폴리페놀이란 성분은 노화세포를 억제하여 노화를 방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들 폴리페놀이란 성분을 온전히 섭취하기 위해선 제철 과일과 채소를 골고루 먹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해산물 또한 노화방지에 큰 도움이 됩니다. 특히 등푸른생선에 많은 오메가3은 만성 염증을 낮추어 주고 노화를 막는 성분으로 오래전부터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미역 같은 해조류에는 ‘후코이단’ 성분도 꼭 알아야 할 성분입니다. 이 성분은 암의 전이와 재발을 막는 효능을 가지고 있다고 하니, 치료 중인 암환자는 아래 내용을 추가로 보시면 좋겠습니다.


항암등대
암이 폐로 쉽게 전이되는 이유와 전이를 막는 후코이단
암전이로폐암에걸릴확률[1] 우리나라의5대암중암사망환자1위가폐암인만큼폐암사망자는많고,암사망자5명중1명이상이폐암으로사망합니다.폐암의5년상대생존율역시28.2%로다른암에비해낮습니다.폐암의낮은생존율의원인은폐암은주로치료가불가능한상태에서발견되기때문입니다.폐암은초기증상이없을뿐아니라어느정도진행된후에도기침,가래외에별다른증상을보이지않습니다.대부분의환자들이감기로아는경우가많아진단…

'소식'이 수명 연장을 돕는다

최근 명의라는 방송 프로에서 ‘노화’편을 보면, 80~100세 장수를 하는 노인분들의 장수 비결의 공통점을 보니, ‘소식’ 이었다는 보고가 있었습니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소식은 노화를 막고 수명 연장을 하며, 심뇌혈관질환,암 그리고 치매까지 막는 검증된 방법이라고 합니다. 



더 전문적인 연구에 따르면 꾸준히 소식을 하면, ‘시트루인’이란 노화 방지 유전자가 활성화하여 노화세포는 억제하고 정상 세포의 수명을 연장하여 최종적으로 인간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참고로 여기서 소식은 영양소는 골고루 섭취를 하되, 기존 섭취량을 20~30퍼센트를 제한하는 칼로리 제한을 말합니다. 무분별한 다이어트가 아님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활동량과 근육 운동은 필수

대부분 시골에서 사시는 분들은 고령으로 건강하게 장수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공기가 좋은 시골의 환경도 중요하지만, 대부분은 시골 노인분들은 소일거리를 통한 많은 활동량을 가지고 꾸준한 운동 습관을 가지고 있다는점에 주목할 필요 할 있습니다. 특히 나이가 근육량이 떨어지는데, 암환자가 치료 후 근감소가 더욱 심하게 발생하기에 가벼운 근력 운동이라도 근육을 키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항암등대
암환자 근감소를 막는 방법. 근육량이 암을 이긴다.
근육은전체몸무게의50퍼센트를차지하고있습니다.근육은질긴힘줄로뼈와연결되어있고뼈를지지해줍니다.근육은극육섬유다발로되어있고,근육섬유다발은수많은근육섬유로채워져있습니다. 보통 근감소는 40대이후 부터 노화로 인해 근감소가 시작됩니다. 하지만 암환자는 항암치료 부작용으로 또는 영양 섭취가 어려워 근감소가 빠르게 일어나고 이로인해 여러가지 합병증에 노출되기 쉽다고 합니다.…


만성 염증 일으키는 식습관 피해야

지금까지 소개한 식품이나 행동들은 결구 염증을 줄여 노화 세포를 억제하고 일반 세포의 수명을 연장하는데 있습니다. 그렇다면 반대로 만성 염증을 유발하는 음식이나 행동을 피해야 하는 것은 자명할 것입니다. 따라서, 만성 염증을 형성하는 대표적인 음식으론 설탕, 밀가루, 가공식품과 술, 담배를 줄이거나 피해야 합니다. 


또한 복부 지방(비만)이 많을수록 활성산소가 많아져 만성 염증이 주 원인이 된다고 합니다. 따라서, 소식과 운동으로 비만이 생기지 않는 노력이 필요하겠습니다.

스트레스를 이겨내는 기술 배워야

아직 연구가 더 되어야 하겠지만, 스트레스 또한 노화를 촉진하는 요인이라고 합니다. 스트레스 발생시 생겨나는 호르몬 자체가 노화를 촉진하는지에 대한 증명은 아직 확실치 않지만, 보통 스트레스를 받으면 노화를 촉진하는 ‘과음’,’과식’,’활동량 감소’등의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따라서, 인생에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 온전히 피할 순 없지만, 스트레스가 발생시 이를 희석할 수 있는 ‘건전한 취미생활’이나 ‘명상’ 또는 ‘신앙 생활’등으로 대응을 하는 것이 현명할 것입니다.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