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식욕 부진 원인? 진작 이 정도만 알았으면

국내암정보

암환자 식욕 부진 원인? 진작 이 정도만 알았으면

건강사랑 0 1622
치료 후 면역 증강 AHCC후코이단 지금 무료 샘플을 받아 보세요
사이트 바로가기
»

암환자 건강에 적신호를 울리는 식욕 부진


암 환자들을 괴롭게 하는 것은 암 자체뿐만이 아닙니다. 혹독한 항암치료와 더불어 급격히 떨어진 식욕으로 인한 영양실조가 암 환자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미국 뉴욕의대 종양학과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암 환자들의 약 3분의 2가 식욕부진으로 인한 영양결핍에 빠져 있으며 그중에서도 특히 20%의 환자들은 매우 부실한 영양실조로 인하여 사망으로까지 이어진다고 합니다.


암을 이겨내기 위해 함께 먹는 것과도 싸워야 하는 암 환자들의 고충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암세포라는 불청객과 몸이 으스러지는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 항암치료를 받으면서 급격한 신체적 변화를 겪게 됩니다. 그중 대표적인 부작용 중 하나가 바로 식욕저하라고 합니다.

왜 식욕 부진을 일으키게 되는 것일까?

입맛을 떨어지게 만드는 '사이토카인'

건강하게 잘 먹던 사람조차 암에 걸리게 되면 높은 확률로 음식을 멀리하게 됩니다. 그 이유와 원인에 대해 궁금한 것은 당연합니다. 우리 몸은 암세포와 싸우면서 동시에 분비되는 단백질이 있습니다. 사이토카인이라는 단백질은 공교롭게도 뇌의 식욕 억제 호르몬을 자극하여 분비량을 늘리게 됩니다. 이것이 결정적으로 환자들이 음식을 찾지 않게 되는 원인이 됩니다. 


사이토카인은 환자가 가지고 있는 근육을 분해하여 그것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체중 감소를 촉구합니다. 더더욱 잘 먹어야 하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사이토카인은 우리 몸을 암세포로부터 보호해 주는 목적이지만 그 부작용은 환자에게 직격타로 이어지는 아이러니가 발생합니다. 항암,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면서 건강 악화를 부추깁니다. 침 분비량이 줄어들고, 입안이 헐고, 소화기관도 제 기능을 하지 못하여 음식물 소화력과 흡수력이 급격히 떨어지게 됩니다. 이것은 또 다른 식욕 부진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악순환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지속됩니다.


불가피한 경우 식욕을 촉진하는 치료제를 의사가 환자에게 처방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되도록이면 환자의 주변 환경과 식습관을 조금씩 고쳐가면서 자연스럽게 음식 섭취량을 늘려 나가는 방법이 권장됩니다. 제아무리 의사가 처방해준 약이라 할지라도 약의 도움 없이 자연스러운 영양 섭취가 가장 이상적입니다. 

암 환자자들의 식욕을 높이는 다양한 방법들


식욕 촉진제를 맞는 것도 좋지만 되도록이면 자연스럽게 먹는 양을 늘려 나가는 것이 좋겠습니다. 아무리 먹고 싶은 의욕이 생기지 않더라도 습관을 만들어 두면 어느 순간부터 규칙적인 식생활이 자리 잡게 됩니다.


우선 가장 좋은 방법으로 아침 식사를 거르지 않는 것입니다. 이는 건강한 현대인들도 놓치기 쉬운 부분이지만 아침 식사 한 끼 만으로도 식습관을 고쳐 나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시간에 얽매이는 식사는 환자에게 또 다른 스트레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시간에 얽매이지 않으면서 마음 편히 식사를 하는 것이 권장됩니다.


군것질이라도 할 수 있도록 음식들이 항상 주변 가까이 두는 것도 방법이 되겠습니다. 식욕이 돌아오기 힘들더라도 무엇인가 구미가 당긴다면 지체 없이 입안으로 넣어주어야 영양실조를 피할 수 있습니다. 식욕을 느끼기 어렵기 때문에 항상 손이 닿는 곳마다 음식을 두고 살아야 합니다.

항암등대
암환자가 알아야 할 암세포 전이, 재발을 막는 항암 성분들
암세포는 신체를 돌아 다닌다[1] 암은종종신체의여러부위에서발견됩니다.대부분의경우암의종류에상관없이퍼지기시작합니다.상당경우암은한장기에서발전되고나서다른신체부위로옮겨갑니다.암이퍼지면이를전이라고부릅니다.전이에서 암세포는가장먼저형성된곳에서떨어져나가피혹은림프계를타고떠돌다신체에다른부위에정착해새로운종양을생성합니다.암은몸의거의대부분부위에퍼질수있지만,주로뼈나간혹은폐로이동합니다…


너무 많은 양의 음식을 한꺼번에 먹는 것은 일반적으로 올바른 식습관이 아닙니다. 오히려 환자들에게는 구역질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조금씩 그러나 자주 먹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바른 방법입니다. 하루 세 끼라는 공식을 깨고 적절한 양의 음식을 3번 이상 나누어 먹는 것도 괜찮습니다.


먹는 행위 자체가 힘든 암 환자에게는 먹는 것을 갖고 강요하면 오히려 스트레스를 줄 수 있습니다. 환자 개인에게 맞는 그날 하루하루의 컨디션과 신체 상태에 따라 유동적으로 맞는 식사를 할 수 있는 자율적인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합니다.


사고의 전환을 통해 또 다른 실마리를 찾을 수 있습니다. 오히려 식욕을 낮추는 음식들을 멀리하는 것입니다. 너무 달거나, 뜨겁거나, 향이 독특하고 강한 음식들은 오히려 식욕을 더욱 낮출 가능성이 큽니다.


커피, 탄산음료와 같이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것은 식욕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따라서 암 환자들은 이러한 음료들을 가급적 피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이런 음료들은 입안을 텁텁하거나 끈적하게 만들기 때문에 더더욱 더 이상의 음식물을 거부하게 만듭니다. 수시로 입안을 물로 헹궈 상쾌한 입안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식사에 도움이 됩니다.


가벼운 걷기와 같은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과 근력운동은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운동은 누구에게나 기초 체력을 다지기 위해 필요하며 운동 후 몰려오는 공복감은 식욕을 촉진합니다. 면역력과 체력 그리고 식욕이 그 누구보다 절실한 암 환자들에게는 운동의 필요성이 강조됩니다.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규칙적이고 간단한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