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이후 암치료의 미래는 긍정적이다

국내암정보

면역항암제 이후 암치료의 미래는 긍정적이다

건강사랑 0 2645

(광고) 네이쳐메딕AHCC후코이단 무료샘플 >>바로가기



면역항암제 이후 암치료의 미래는 긍정적이다

 

암 치료에 관한 기술이 계속된 연구를 통해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약물이 직접 암세포를 공격하지 않고 몸에 있는 면역세포로 하여금 암 세포를 공격하게 하는 3세대 항암제가 사용 중 입니다.

면역항암제는 기존의 화학항암제나 표적항암제와 달리 독성과 내성이 없어 ‘기적의 치료제’라 불립니다. 아직 면역세포가 정상 세포까지 공격하고 몸 속에서 오래 살아남지 못하는 한계가 있어 완성단계는 아니지만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활용해 면역세포의 유전자를 편집하는 방법을 연구 중에 있습니다.


칼 준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의대 세포면역치료센터 소장 연구팀은 암 환자에게 유전자 편집 면역세포를 주입한 결과 부작용 없이 장기간 생존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7일자에 발표했습니다. 미국에서 유전자 편집을 거친 면역세포로 임상시험을 진행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연구팀은 화학항암제와 표적항암제가 듣지 않는 60대 암 환자 3명을 대상으로 1상 시험을 진행했습니다. 연구팀은 먼저 이 환자들에게서 면역세포를 추출한 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이용해 PD-1 등 암 세포 공격을 방해하는 단백질을 생성하는 유전자 3개를 제거하고 이 세포들을 환자에게 다시 주입하고 몸에서 안전하게 살아남는지를 관찰했습니다.

그 결과 연구팀은 이 환자들에게서 면역세포 주입 후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고 최대 9개월까지 생존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몸에서 살아남은 면역세포를 몸 밖으로 추출해도 계속해서 암 세포를 없애는 능력을 가진다는 사실도 확인되었는데 준 교수는 “그 동안 유전자 편집을 거친 면역세포를 사람에게 다시 주입할 경우 얼마나 살아남을지 알려진 것이 없었다”며 “이번 연구는 이 새로운 방식이 안전하고 실현 가능한 암 치료 접근법이라는 것을 증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암 정복을 가능하게 하는 정밀 의료기술

이와 같은 치료법의 연구와 발전에 정밀 의료기술이 더해지면서 암 의학자들은 510년 후에는 암이 만성 질환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정밀 의료는 유전체 정보와 생활환경, 습관 정보 등을 토대로 좀 더 정밀하게 환자를 분류하고 각각의 특성에 맞는 치료법을 제공하는 차세대 의료 서비스를 말합니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기술을 활용하는데 암 정밀 의료의 가장 큰 특징은 진단과 치료 전 과정에서 환자 맞춤형으로 이뤄진다는 점입니다.

대부부의 사람들은 암에 걸리면 무조건 대도시에 있는 대형 병원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의료진의 수준이나 치료장비의 격차가 크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향후 몇 년 후면 이런 논란 자체가 불필요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전국 어디서든 똑같은 치료를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암에 걸렸다면 그 지역 동네 병원에서 암 조직을 떼어내 암 유전자를 담당하는 ‘정부 기관’으로 보내게 됩니다. 그럼 이 기관은 그 환자의 암 조직에서 질병과 관련된 유전자 400개 이상을 추출하여 환자에게 맞는 최적의 처방전을 만들게 됩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처방전은 곧 병원으로 전송되어 환자에게 전달되게 됩니다이런 과정을 거치면 환자가 굳이 대도시 대형병원에 가지 않더라도 동일한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혈액만으로 암 진단 가능

이와 같은 방식은 암의 진단에도 활용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암이 의심되면 해당 부위의 조직을 떼어내 정밀 분석한 뒤 암을 확진합니다. 이런 방법을 ‘조직 생검’이라고 하는데, 현재 가장 널리 사용되는 방법입니다. 이런 방식은 정확도가 높지만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고 환자의 불편도 큽니다.

반면 혈액과 같은 체액으로 암을 진단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를 ‘체액 생검’이라고 하는데 빠르고 쉽게 암을 진단할 수 있지만 암 세포의 수가 적을 경우 암을 발견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학자들은 2030년경에는 체액 생검으로 암을 진단하는 시대가 될 거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체액 생검이 보편화하면 암 검사 풍경이 확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위암과 대장암 검진을 위해 내시경 검사를 한다거나 췌장암과 폐암 검진을 위해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혈액이나 다른 체액만으로 검사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