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암정보

암 환자 치료 중 치료 후 식사 관리법

건강사랑 0 5345


암 환자 치료 중 치료 후 식사 관리법


우리가 흔히 생각하기로는 암 치료 과정과 치료가 끝난 후에는 영양소를 고루 갖추어 육류 보다는 생선을 섭취하고 인스턴트 식품 보다는 채소 위주의 식단으로 식사를 해야 암으로부터 완전히 해방 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은 이런 식사는 암 치료 중에 효과가 없습니다.

 

암 전문가들은 암에 좋은 식사라고 했을 때 다음과 같은 세 가지를 강조하고 있으며, 암 치료 식사, 암 예방 식사, 암 치료 후 관리 식사로 치료 과정과 치료가 끝난 후 식사법이 다르다는 것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암 치료 단계에 따른 식사법에 차이를 두는 이유는 환자의 상태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며 특히 암 치료 중 식사와 예방, 관리 식사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우리 몸 속의 암세포가 자라면서 분비되는 사이토카인이라는 호르몬은 뇌하수체에 작용하여 식욕을 저하 시키고 이에 항암치료의 부작용까지 더해져 음식의 맛과 냄새에 민감하게 반응하여 메스꺼움, 구토 증상 등을 쉽게 느끼게 되며 향이 강한 고단백, 고열량 식사에 거부감을 보이게 되어 단백질 섭취가 줄어들어 단백질로 구성된 백혈구와 항체의 기능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되며 정상 세포 활동이 원활하지 않아 체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치료와 회복에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암 치료 중에는 하루 1.5배 정도의 단백질을 섭취해 주고 소고기와 같은 붉은 고기를 삶거나 쪄서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는 암 치료에 도움이 되는 영양소가 높고 열량 또한 다른 육류보다 높아 환자의 체력 회복에도 도움이 됩니다.


후코이단샘플신청 치료 후 면역증강 후코이단 무료샘플>>신청

 

흰쌀밥은 당이 높아 잡곡밥을 챙겨 드시는 분도 계시지만 오히려 잡곡밥과 채소를 너무 많이 먹게 되면 식이섬유가 많아 쉽게 포만감을 유발하고 영양소 흡수에 방해가 되므로 되도록이면 흰쌀밥을 먹고 설사 증상이 있다면 채소도 조금만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호르몬이나 항암 부작용으로 인해 입 맛이 없다면 굶기 보다는 조금씩 자주 식사를 하되 열량을 압축하여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령 우유 한 잔에 120kcal지만 바나나와 호두, 아몬드와 꿀을 넣고 갈아 마시면 2~3배 정도 열량이 올라가기 때문에 되도록 한 가지의 음식을 드시는 것 보다는 되도록이면 한 번 식사를 하셔도 높은 열량으로 챙겨 드시는 것도 방법 입니다.

 

암 치료 후에는 체중이 치료 전보다 줄었다면 당분간 체중을 늘리기 위해 고열량식으로 유지하시는 것도 좋지만 환자에 따라 전문의와 상의하여 조금씩 조절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대장이나 위암 절제술을 했다면 너무 기름지고 자극적인 음식이나 과식을 하는 것 보다는 부드럽고 저자극의 음식을 4~5끼로 나눠 드시는 것이 소화와 회복에 도움이 되기 때문 입니다.


마지막으로 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잡곡밥과 채소 섭취를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되며 뿌리 채소 보다는 상추, 깻잎, 양배추, 브로콜리와 같은 잎 채소가 좋으며 케일 같은 십자화 채소나 푸른 잎 채소는 항암 효과가 크기 때문에 예방에 도움을 줍니다.

 

구운 육류나 기름진 음식 보다는 닭가슴살, 콩 등의 단백질을 가까이 하고 훈제 햄 같은 인스턴트 음식은 오히려 훈제할 때 고기가 타면서 발암물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과도한 열량 섭취와 잦은 음주는 암 발생률을 높이므로 줄이시는 것이 건강한 우리 몸을 유지하시는 방법 입니다.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