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암 4기의 면역관리

국내암정보

난소암 4기의 면역관리

건강사랑 0 2808
치료 후 면역 증강 AHCC후코이단 지금 무료 샘플을 받아 보세요
사이트 바로가기
»



난소암 4기의 면역관리

 

 

여성의 자궁과 난소 위치에 생기는 부인암 종류로 대표적인 것은 난소암, 자궁경부암, 자궁내막암 등입니다. 이 중 난소암은 자궁경부암에 비해 발생빈도는 낮지만 약 40%정도의 사망률을 보이고 치사율은 자궁경부암 보다 약2배 더 높은 위험한 질환으로 간주됩니다난소암의 발병원인은 아직 명확히 밝혀진 바는 없지만 대략적으로 비만이나 유전적 요소를 들 수 있고 또한 유방암 발생 시 난소암 발병률이 더 높아진다는 상관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난소는 자궁의 좌우에 하나씩 위치해 있는데 난자를 성숙시키고 보관하고 다시 방출하는 곳이며 여성호르몬도 분비합니다. 이곳에 생겨난 종양 중에 악성을 띠는 것을 난소암이라고 하는데, 배속 깊은 곳에 위치하는 관계로 초기 자각증상을 느끼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난소암 환자의 약 2/3 정도가 전이가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하여 뒤늦게 치료를 시작하게 됩니다.

 

종양의 확산 정도에 따라 병기를 나누는데, 일반적으로 종양이 복강 외부나 간장으로 원격 전이한 상태, 혹은 폐에 흉수가 차는 등의 눈에 띄는 증상이 나타나면 4기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4기가 되어서도 난관-난소 절제술, 전자궁절제술, 대망절제술 등을 받을 수는 있지만 외과적 수술만으로 암 조직을 완전히 제거하기란 어렵게 됩니다. 때문에 이러한 절제술 후 방사선 치료 및 항암치료를 이어서 진행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항암제 투여는 보통 한 달에 한 번씩 해서 6회 내지 9회에 걸쳐 받게 됩니다.


후코이단소개 암환자영양식, 후코이단 효능은 있을까?>>이동

 

절제술 후에 바로 시작하는 항암치료에서 사용하는 항암제는 대부분 탁솔과 플라티눔으로 통일되어 있습니다. 이 중 탁솔에는 신경 독성이 일부 함유되어 있어서 지속해서 맞으면 손발이 저리거나 심지어 걷기조차 힘든 어려움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대체하는 것으로 탁소티어 약물도 사용하는데 일차 항암치료 후 약70%~80% 정도에서는 임상적으로 눈에 띄는 호전을 보입니다. 하지만 일시적 호전 후 짧게는 6개월에서 길게는 몇 년 후에 재발될 수가 있어서 이차 항암치료를 받기도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재발이 되거나 항암치료를 거듭할수록 항암제에 대한 내성이 생기고 체력은 저하되면서 치료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골수기능의 저하, 구토와 오심, 손발 저림이나 감각둔화 같은 말초신경성 병증도 유발되는 등 여러 어려움이 복합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치료 효과를 조금이라도 더 높이고 체력을 증진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면역력 관리에 주의를 기울이시는 것이 좋습니다. 면역력이 좋아지면 항암제로 인한 부작용 증상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고 면역 감소로 비롯되는 여러 염증성 질환 및 바이러스 질환에 대한 노출 위험도도 낮춰줍니다. 더불어 정상 세포가 암 세포와 싸워 이길 수 있는 힘을 키우는 데에도 도움이 됩니다. 면역력 향상에 긍정적인 음식 위주로 섭취하시는 것, 꾸준히 기초운동을 하시는 것, 긍정적인 생각을 유지하시고 적절한 수면 시간을 지키시는 것 등의 생활적 습관들이 면역력을 높이는 데에 도움을 줄 수가 있습니다. 

 

 
(광고)30만대 프리미엄 고순도 AHCC후코이단 배송비까지 무료샘플을 받아보세요
사이트 바로가기
»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