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암정보

유방암 항암치료 부작용, 손톱 색상이 바뀌는 이유

건강사랑 0 571

유방암 항암치료 중 손톱 색상이 바뀌었어요



항암 치료 중 손톱에 변화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은 흔한 현상입니다. 손톱이 부러지거나 빠지는 경우, 항암제 복용 도중 손톱의 선이 변하거나 색깔이 변하는 경우, 손톱이 얇아지거나 두꺼워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항암제의 부작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완전히 예방할 수 있는 치료나 특별한 영양제는 없습니다.



다행히 항암제 치료가 종료된 후에는 손톱이 회복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손톱에서 고름이 나오거나 아프거나 염증이 동반될 경우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런 경우 근처 피부과를 방문하여 소독을 하거나 필요한 경우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항암 치료 중에 손톱에 색깔을 바꾸는 실험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는 손톱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제목


유방암 항암치료 중 손톱 색상이 바뀌는 항암제 중 하나는 "도세타세립" 또는 "도세타세립토셀"입니다. 도세타세립은 주로 유방암 치료에 사용되며, 손톱 색상 변화는 이 항암제의 부작용 중 하나로 보고되었습니다. 


도세타세립을 복용하는 동안 손톱의 색깔이 변할 수 있으며, 또한 다른 손톱 문제나 손톱의 형태 변화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항암제 치료 중에 이러한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주치의와 상담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손톱 문제는 주로 치료 중단이나 치료 계획 수정을 필요로 하지는 않지만, 편안함과 안전성을 고려하여 대처해야 합니다.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암환자 치료 후 노화 막는 방법은?

댓글 0 | 조회 1,134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