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부터 급증하는 방광암 치료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국내암정보

50대부터 급증하는 방광암 치료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건강사랑 0 1688
치료 후 면역 증강 AHCC후코이단 지금 무료 샘플을 받아 보세요
사이트 바로가기
»


50대부터 급증하는 방광암 치료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방광암은 방광에 악성 종양이 생기는 질환으로 3대 비뇨기암 중의 하나입니다. 특히 50대 이상 남성에게서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으며, 암환자 연령대는 70대 남성이 가장 많습니다. 젊은 층보다는 노년층에서 방광암 발병률이 높기 때문에 재발이 될 확률도 70%에 달하고 타 장기로의 전이 비율도 높은 편입니다.



- 방광암의 원인 및 증상 


현재 연령대와 성별의 방광암과의 연관관계에 정확한 요인이 입증되지는 않았지만, 생리적인 반응에 있어서 남녀 간 차이가 원인이 된다는 추측만 있을 뿐이며, 여성의 경우 폐경기 이후에 방광암의 발생 빈도가 늘어나는 것으로 보아 성호르몬이 영향이 될 수 있다는 보고도 존재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연관관계보다 조기에 방광암을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혈뇨 등의 증상이 발현되기 전에  정기적인 소변 검사를 통해 치료를 받는 것이 요구됩니다.


방광암의 증상으로는 혈뇨가 대표적인데 배뇨장애나 증상이 발현된 후에 진단시기를 놓치면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있습니다. 이 같은 혈뇨는 간헐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증상 자각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으며, 피떡이 관찰되거나 배뇨를 시작했을 때부터 끝날 때까지 혈뇨가 관찰되기도 하면서 그 증상은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 방광암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 


방광암의 치료방법은 암세포가 퍼져 있는 부위에 따라서 다르게 치료가 진행됩니다. 1차적으로는 마취를 하고 난 후 암세포 부위를 절제하는 수술방법으로 경요도방광종양절제술이라고 불립니다. 점막에만 암세포가 국한되어 있는 경우 사용하며 초기 방광암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암 세포가 근육층에 퍼져 있지 않는 비근침윤성 방광암의 경우 이 같은 방법으로 단독 치료가 가능합니다. 


그 외에 방광 내 BCG물질을 주입하는 방광 내 BCG주입법 치료방법도 사용되는데 약물치료를 통해 비근침윤성 방광암이 재발하는 것을 효과적으로 막아주는 방법입니다.  절제수술을 한 후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 6주가량 치료를 진행하는데, 근침윤성으로 방광암이 진행되는 확률을 떨어뜨리는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반면 암세포가 근육층까지 퍼져 있는 근침윤성 방광암의 경우 근육과 이어진 림프절을 통해 타 장기로 전이될 확률이 발생하기 때문에 림프절이나 방광을 들어내는 방광 적출술로 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이 경우 수술 전에 항암치료를 진행하여 암세포를 최대한 축소시킨 뒤 수술을 진행하는 것을 고려합니다. 암세포의 전이 범위가 큰 경우에는 방광 전체를 적출해 내야 할 수도 있는데 이 같은 경우 방사선치료를 통해서 방광 전체를 적출하는 대신 화학요법과 병행하는 방식으로 삶의 질을 보존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경우 면역암치료를 병행하여 면역세포를 강화 시키는 방법을 통해 비정상적인 세포들을 없애 주며  추가로 발생하는 전이와 재발을 막아 주기도 합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항암치료 후에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역시 관리가 가능하며, 수술이나 약물 치료 외에도 식이요법이나 면역치료를 병행하여 근본적으로 완치가 가능할 수 있도록 치료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 비뇨기암은 수분섭취가 도움이 된다


전반적인 비뇨기암의 경우 충분한 수분섭취가 예방 외에도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발암물질이 방광 내에 잔류한다고 하더라도 수분섭취를 늘리면 소변과 함께 방광에서 발암물질이 빨리 배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임상에서 입증된 연구에 의하면 하루 2.5L 이상의 수분을 섭취할 경우 방광암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수분이 대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면서도 항산화 작용을 하는 영양소와 식이 섬유가 많은 과일이나 채소를 섭취하는 것 또한 방광암에 도움이 되는 식이요법입니다. 이 같은 과일이나 채소에는 비타민A와 비타민A의 전구물질로 알려져 있는 베타 카로틴이 함유되어 있는데 이 또한 방광암을 예방하는 데에 효과적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분섭취는 비뇨기질환을 치료하는 데에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소견입니다.


방광암은 생존율이 높은 비뇨기암에 속하지만 재발과 전이확률도 그만큼 높기 때문에  초기암부터 진행암까지 적절한 치료요법을 통해서 시기에 맞는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격은 비싸나 효능 만점! 네이쳐메딕후코이단 무료 샘플을 받아보세요
사이트 바로가기
»

*아래 단어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